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시와 플레임즈, 새 경기장 논의 다시 시작
캘거리 시의원들이 캘거리 하키팀인 플레임즈의 새 경기장에 대한 논의를 다시 시작하기로 결정했다.캘거리시와 플레임즈 소유주 캘거리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사(CSEC)는 새 경기장을 놓고 지원금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어오다, 결국 1년 전 CSEC에서 ..
신문발행일: 2018-10-12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캘거리에 판매점 2개 문 연다
마리화나 합법화가 시행되는 10월 17일에 캘거리에는 단 2개의 마리화나 판매점이 문을 열게 될 것으로 보인다.각 지자체의 개발 허가를 받고 앨버타 게임 및 주류, 마리화나 위원회(AGLC)로부터 임시 허가를 받은 이들은 현재 매장에 마리화나 제품을..
신문발행일: 2018-10-12
마리화나 판매점, 높은 도매가격에 우려 제기
마리화나 판매점을 운영하기를 희망하는 한 사업가가 마리화나 합법화 이후, 적은 수익률로 많은 마리화나 판매점이 사라지고 결국 암시장에 혜택이 돌아가고 말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그는 앨버타 전역에 판매점을 내기를 희망하고 있으나, 자신의 신청서에..
신문발행일: 2018-10-12
응급의료원, 종합병원 도착 후에도 대기시간 길어
앨버타의 응급의료원들이 환자 이송과 대기 시간을 줄이고, 출동 구급차 부족 상황에 대한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자유당에서는 지난여름, 앨버타의 응급의료원들을 대상으로 익명의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지난 4일, 자유당 대표인 데..
신문발행일: 2018-10-12
하키 캐나다, 부상 기록 수집하여 뇌진탕 줄인다
캐나다의 아이스하키를 관리하는 하키 캐나다에서 올 겨울 온라인으로 하키 선수들의 부상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통해 선수들을 부상, 특히 뇌진탕으로 보호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올 하키 시즌에는 14,500명 이상의 어린 선수들이 얼음..
신문발행일: 2018-10-12
실종 및 살해된 원주민 여성들 위한 시위 열려
지난 주 목요일 캘거리에서는 실종 및 살해된 원주민 여성들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수 백명의 사람들이 시위에 참여했다. 이들은 스테팬 애비뉴를 따라 올림픽 플라자 앞까지 행진했다. Sisters in Spirit movement는 캐나다 전역에서 그리고 국제적으로..
신문발행일: 2018-10-12
노틀리 주수상, “UCP의 정체성 드러나”
노틀리 주수상이 UCP 에드먼튼 웨스트 헨데이 지역구 공천 후보들의 극우 단체 멤버들과의 만남에 대해 그 어느 때보다 강하게 UCP와 제이슨 케니를 비난하고 나섰다. 지난 화요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주수상은 “백인 전체주의, 반이민, 인종차별을 ..
신문발행일: 2018-10-12
UCP 지역구 공천 후보들, 극우단체 회원들과 모임 논란
UCP, 케니 리더와 당 차원에서 긴급 진화 나서 지난 주 금요일 에드먼튼 브라운스 소셜 하우스에서 열린 UCP의 이벤트에서 에드먼튼-웨스트 헨데이 지역구 공천 경쟁에 나선 니콜 윌리암스, 라일라 하울, 랜스 훌터 후보들이 극우단체인 ‘Soldiers of..
신문발행일: 2018-10-12
캘거리 시, 올해 업무상 부상으로 인한 근무 손실 증가
캘거리 시 공무원들의 올 해 병가 신청, 그리고 업무상 부상으로 인한 근무시간 손실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직업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수요일 캘거리 시의회에 제출된 Corporate Environment, Health and Safety Performance Report에 따르면 공무원들의 병가 신..
신문발행일: 2018-10-12
살인범 보석 허가 자랑에 피해자 가족의 분노
지난 2016년 5월 앨버타 브룩스 지역에서 사실혼 관계에 있던 당시 19살 타냐 캠벨-로지어 양을 다툼 끝에 사망에 이르게 한 29세 제시 딕이 지난 주 하루 동안의 보석 허가를 얻어 외출하면서 인스타그램에 “교도소 졸업”이라며 자랑하는 글을 올리..
신문발행일: 2018-10-12
1 2 3 4 5 6 7 8 9 10
 
최근 인기기사
  텅텅 빈 뉴 호라이즌 몰, 내년.. +4
  업소탐방) 캘거리 한인최초 스크..
  마리화나 매장, 개점 전부터 영..
  입장객 줄어 든 헤리티지 파크,..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
  “앨버타, 국제 유가 상승에만 ..
  에드먼튼 LRT 역에서 무작위 ..
  국립공원 연간 패스 구입시 알아..
  올 가을, 앨버타 대학 학비 관..
  음주운전 관련 이민 규정 강화2..
  마리화나 합법화 이후 주류 수익..
  앨버타 주민, 부채 가장 높아
댓글 달린 뉴스
  책 소개)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 .. +2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 - 개..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 - 소.. +2
  텅텅 빈 뉴 호라이즌 몰, 내년으.. +4
  에드먼튼 한인회장 선거 앞두고 +1
  음주운전 관련 이민 규정 강화- .. +5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